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시정소식

광주 상무소각장 문화적 재생사업 재탄생

광주 상무소각장 문화적 재생사업 재탄생

작성자e광주속삭임
작성일시2019/08/13 10:56
조회수270

| 문체부 유휴공간 문화재생 연구지원사업 선정
| 광주시, 내년 1월까지 기본계획수립 연구 진행

 

0

▶ 잦은 민원 발생으로 폐쇄된 광주 상무소각장이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계획수립 연구지원 대상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2019.8.6)

 

 광주 도심 내 대표적인 혐오시설이었던 상무소각장이 문화적 재생사업을 통해 새롭게 태어납니다.

 

 광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한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계획수립 연구지원 대상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보존가치가 높고 문화재생의 잠재력을 가진 지역의 유휴공간을 발굴하고, 유휴공간 활용을 위한 사전준비 단계에서 문화재생 관련 전문가와 전문 연구기관이 협력해 문화재생 사업방향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17개 광역시·도와 226개 기초 시·군·구를 대상으로 공모를 추진했습니다.

 

 광주시는 인근 주민들의 지속적인 집단민원 등으로 인해 지난 2016년 12월 가동 중지된 이후 기능을 상실하고 방치된 상무소각장 내 공장동을 대상으로 지역적·장소적 가치와 특성, 공간 및 시설의 현황, 대상선정 사유, 사업지원 필요성 등 타당성을 확보해 응모했습니다.

 

 ‘광주 상무소각장’은 대상지 1㎞ 이내 광주시청, 김대중컨벤션센터 등 주요시설이 있으며 인근 대단지 아파트와 중심상업지역이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고 배후수요가 풍부할 뿐만 아니라 남북축으로 광주천과 공원이 위치해 환경성이 풍부한 점이 높이 평가됐습니다. 

 

 지난 4월 도시관리계획상 폐기물처리시설이었던 부지를 문화시설로 변경하고, 소각장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협치위원회와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해 지속적인 논의 과정을 거치며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완료하는 등 사업의 필요성 및 타당성을 확보했으며, 특히 오랫동안 분쟁과 갈등의 장소로 폐쇄 및 철거를 요구하는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광주시가 추진해 온 ‘시의회와 민·관·전문가 합동 워크숍’, 주민설명회, 공장동 내부 투어, 간담회 등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갈등을 극복해 나가고 있는 점 등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문체부와 (재)지역문화진흥원은 선정된 유휴공간을 대상으로 내년 1월까지 문화재생 사업성분석 및 문화재생 방향성을 도출하고 공간 운영 및 활용계획안을 도출하는 기본계획 연구를 국비로 진행하게 됩니다.

 

 광주시는 기본계획이 진행되는 동안 문화체육관광부, (재)지역문화진흥원, 연구기관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연구방향을 공유하고, 광주 상무소각장만의 장소성과 특성을 살린 활용계획안을 도출해 리모델링 계획안의 확정 및 국비 신청 등을 위한 후속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광주광역시는 “이번 공모에서 상무소각장의 가치와 광주시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전문가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문화도시 광주답게 공간에 대한 가치재창조 과정뿐만 아니라 광주시의 랜드마크로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상무소각장은 지난 1996년 8월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승인, 2000년 9월 소각장 준공, 2001년 12월 사용개시신고 수리돼 광주에서 발생된 쓰레기를 소각해왔지만, 인근 주민들의 폐쇄를 요구하는 지속적인 집단민원이 제기되고, 광주 중심부에 소각장 존치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광주 발전의 저해요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으로 형성돼 지난 2016년 12월 폐쇄됐습니다.


광주광역시 admin@gwangju.go.kr